동부매일
오피니언발행인 칼럼
[발행인 칼럼]감사하는 마음
발행인 박완규  |  pawg300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6.24  10:55: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살다보면 자주 느낍니다. 혀만 말을 하는 것이 아니라 마음도 끊임없이 말을 한다는 사실을. 혀의 언어가 말이라면 마음의 언어는 생각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하루에도 좋은 생각, 나쁜 생각, 슬픈 생각, 기쁜 생각... 오만 가지 생각을 합니다.

이렇게 우리의 생각이란 것은 날마다 밀물과 썰물처럼 들고 납니다. 그 생각 때문에 우리의 마음은 하루에도 몇 번씩 기뻤다가 슬펐다가 맑았다가 흐렸다가를 반복하지요.

그러다가 문득 지나가는 바람소리를 듣다가, 길가에 핀 이름 모를 꽃 한 송이를 보다가, 오늘처럼 잔뜩 흐힌 하늘을 보다가 정신없는 삶의 중심을 잡곤 합니다. 이렇게 우리의 마음이라는 것은 참 요상한 놈입니다.

마음이 산만하면 삶 자체가 산만하고 마음이 안정되면 삶 자체가 안정되니 말입니다. 그런데 이러한 마음을 다스리려면 무엇보다 먼저 우리의 생각을 다스려야 할 것입니다. 그런데 생각을 다루는 것이 어디 말처럼 쉬운 일이겠습니까?

제 생각에 우리의 생각을 다스리려면 침묵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그 침묵은 혀가 하는 말만 침묵할 것이 아니라, 마음이 하는 말도 침묵할 필요가 있는 것 같습니다. 이러한 마음의 침묵은 마음에 여백을 주는 것이지요.

마음에 여백이 없는 사람은 늘 이런저런 스트레스에 시달리기 쉽습니다. 동의보감을 보면 ‘마음의 혼란에서 병이 시작되고, 마음의 안정을 찾는 것으로 병이 스스로 치유된다(心亂卽病生 心定卽病自癒)’고 했습니다.

우리가 받는 스트레스라는 것도 따지고 보면 부정적인 정보에 내 마음과 몸이 동조하면서 일어나는 현상입니다. 그래서 질병의 80% 이상은 이러한 스트레스에서 온다고 합니다. 부정적인 생각을 실재라고 여기는 마음이 곧 스트레스이고 이러한 스트레스가 모든 질병의 근원이라는 뜻입니다.

그래서 스트레스에 취약한 사람일수록 외부 자극에 민감하게 반응합니다. 남의 시선에 의존하고, 내 생각보다는 주변에서 자신을 어떻게 볼까에 더 많은 신경을 씁니다. 그래서 뻔뻔한 사람보다 연약한 사람이 더 많은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것인지도 모릅니다.

그래서 침묵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내 마음에서 일어나는 생각과 감정을 살펴보려면 침묵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그냥 단순한 침묵이 아니라 내 마음에서 일어나는 부정적인 생각에 대한 마음의 침묵까지도 필요합니다.

우리는 누구나 마음의 안정을 원합니다. 그런데 마음이 안정되려면 무엇보다도 내 마음 안에 있는 날카로운 것들을 유연하게 다듬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내 안의 날카로움을 간직하면서 마음의 안정을 찾기란 대단히 어렵기 때문입니다.

내 마음 안에 있는 날카로움은 남만 해치는 것이 아니라 내 자신도 해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내 안의 날카로움을 다듬는 일은 남뿐만 아니라 나를 지키는 최고의 일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내게 없는 것, 내게서 떠나는 것에 집착하지 않고, 내게 있는 것, 내게로 오는 것에 감사하는 마음을 가져야 할 것입니다.

저는 가끔 이런 생각을 합니다. 내 자신을 지키는 최고의 마음은 감사하는 마음이 아닐까 하고요. 그런데 사람들은 행복해지고 나서야 감사할 수 있다고들 생각합니다. 그런데 저의 생각은 그 반대라 생각합니다. 즉, 감사해야 행복할 수 있다는 것이지요.

실제로 우리 주변에는 이유 없이 행복해 보이는 사람이 참 많습니다. 조건을 보면 행복해 보이지도 않는데 뭐가 그리도 행복할까 싶은 사람이 의외로 많습니다. 그 사람들은 삶 안에서 더 많은 것을 소유하지 않아도 감사하는 마음을 갖는 사람들입니다.

그 사람들은 일상의 삶 안에 있는 감사함에 늘 집중하는 사람들이고, 감사하고 또 감사하다 보면 감사 할 일이 생겨난다는 믿음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라 생각합니다. 그래서 행복한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의 차이는 일상에서 감사함에 주의를 기울이느냐 기울이지 않느냐에 결정되는 것 같습니다.

이를테면 이런 것입니다. 운전을 하고 가는데 누군가의 뒤차가 내 차의 뒤를 추돌했습니다. 그럴 때 “어떤 놈이!”하면서 기분을 상해하면 그날은 더럽게 재수가 없는 날이 될 것입니다. 그러면 하루 종일 기분 나쁜 일이 반복될 수밖에 없는 것이지요.

그러나 그 짧은 순간에 내가 사고를 내지 않은 것에 감사하고, 큰 사고가 아닌 것에 감사하고, 사람이 상하지 않은 것에 감사할 수만 있다면 그날은 그래도 감사한 하루가 될 것입니다. 큰 차이가 있는 것 같지만 결국은 감사의 차이지요.

이러한 마음은 하루아침에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 날마다 연습을 해야만 만들어지는 마음일 것입니다. 우리가 날마다 좋은 음식을 먹어야 우리 몸이 건강해지고 힘을 얻듯이 우리 마음도 날마다 좋은 생각을 해야만 건강한 힘을 얻는 것과 같은 이치겠지요.

우리는 날마다 어떤 생각을 하면서 삽니까? 혹시 사랑하는 마음보다 미워하는 마음을 더 많이 갖고 있지는 않는지요? 좋은 생각이 좋은 마음을 만든다고 합니다. 사랑하는 마음, 감사하는 마음, 용서하는 마음, 정직한 마음... 이러한 생각들이 우리의 마음을 풍요롭게 하고 건강하게 만든다고 합니다.

반대로 미워하는 마음, 거짓된 마음, 불평하는 마음, 의심하는 마음들은 우리의 마음을 약하게 하고 황폐하게 만듭니다. 우리의 마음이 날마다 날마다 사랑하고, 감사하고 용서하는 마음으로 충만했으면 좋겠습니다.

< 저작권자 © 동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가장 많이 본 기사
1
여수시 남면 향우·경로 화합 한마당 25일 개최…송가인 출연
2
‘만흥지구 택지개발’ 여수시-시의회-주민 ‘갈등’…지역 국회의원들도 반대
3
‘여수해양기상과학관 부지’ 이번엔 시의회 문턱 넘나
4
여수 신명방과후아카데미 드론축구팀, 육군참모총장배 유소년 드론축구대회서 선전
5
지역사회 리더를 키우는 여수 신명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6
여순사건 71주기 희생자 합동 추념식…특별법 조속 제정 한 목소리
7
여수 바다에 기름 유출하고 도주한 예인선 4일 만에 검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여수시 소호로 514, 4층(소호동)   |  대표전화 : 061)654-8776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전남아00326  |  등록일자 2019. 1. 9.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전남 다00249   |  등록연월일 : 2007. 10. 15  |  간별 : 주간
발행·편집인 : 마재일  |  인쇄인 : 강정권 ㈜남도프린테크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마재일
Copyright © 2011 동부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dblt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