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매일
뉴스경제
“무분별한 개발 자제…여수 돌산공원 테마단지 사업 반대”여수시민협 “시민 배려 없는 사업”
마재일 기자  |  killout133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5.20  08:47: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돌산공원 전경

여수시가 돌산공원에 추진할 계획인 ‘돌산공원 빛·맛촌 테마단지 조성 사업’에 대해 여수시의회에 이어 지역 시민단체도 반대하고 나섰다.

사단법인 여수시민협은 19일 반대 성명서를 통해 “시민에 대한 배려가 없는 사업”이라며 “여수관광은 양적 팽창에서 질적 팽창으로 정책이 바뀌어야 하고, 관광객보다 시민을 우선하는 정책이 뿌리내려야 한다”고 밝혔다.

시민협은 “돌산공원 주변은 해상케이블카로 인해 주차, 교통, 환경 문제 등이 심각한 상황에서 돌산지역의 아파트 가격 폭락으로 이어지는 현실은 도외시하고, 눈앞의 가시적 성과물에 연연하는 여수시는 그동안 소통 없는 일방행정으로 시민의 비난을 자초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돌산 공원은 시민의 것이나 해상케이블카에 빼앗기고 이제 남은 곳마저 민간투자자에게 내어준다면 더 이상 공원으로서의 기능을 할 수 없다”면서 “시는 무분별한 개발은 자제하고 자연 그대로의 멋을 살린 시민을 위한 공원정책을 추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민협은 “‘빛·맛촌 테마단지 조성 사업’은 폐기하고 기존의 해양공원 주변을 특화 거리로 조성해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여수시는 돌산 공원 내 총 면적 20만9403㎡ 중 사유지 약 8만7493㎡(41.79%)에 대해 민간투자자 공모를 통해 빛·맛촌 테마단지 조성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민간투자자가 공원 내 진입도로, 주차장, 산책로, 족구장, 휴게시설 등의 공원시설 70%를 여수시에 기부채납하고, 나머지 30% 부지에 먹거리 장터 및 숙박시설 등의 수익사업을 할 수 있는 계획이다.

앞서 여수시의회는 18일 “관광객을 위한 긍정적 측면도 있겠으나, 시민을 위한 공원 부지인 만큼 시민이 우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의회는 또 “사업부지 대부분 국공유지여서 매각 등 공유재산관리계획 및 기부채납은 시의회 승인이 필요하지만 승인여부는 담보할 수 없으며 오히려 민간투자자에 대한 특혜의혹 및 주민·상인들의 집단민원 발생이 우려 된다”고 꼬집었다.

한편, 여수시는 18일 민간사업자 4곳이 제출한 제안서를 심사했지만 모두 평가 기준에 미달해
우선 협상대상자를 선정하지 못했다.
 

< 저작권자 © 동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마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가장 많이 본 기사
1
[잊지 말아야 할 우리의 이웃 ‘한센인’] 프롤로그 – 굽이굽이 애달픈 삶, 한스런 삶
2
[잊지 말아야 할 우리의 이웃 ‘한센인’] (1) 무지와 편견, 폭력이 짓밟은 한센인의 천국
3
전남여수지역자활센터, 저소득층에 방한장갑·단열벽지 전달
4
‘법륜 스님과 함께하는 행복한 대화’ 15일 여수서 열려
5
‘아시아의 재즈 디바’ 웅산, 24일 여수시민회관서 공연
6
GS칼텍스기 축구대회 성료…동호인 화합·친목도모
7
최무경 전남도의원, 학교발전기금 투명한 운영·관리 필요
8
여수시의회 13일 정례회 개회…39일간 예산안 등 안건 심의
9
여수박람회법 개정안 국회 법사위 ‘통과’
10
GS칼텍스 예인선 불법 운영 의혹 사실로 드러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여수시 소호로 514, 4층(소호동)   |  대표전화 : 061)654-8776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전남 다00249   |  등록연월일 : 2007. 10. 15  |  간별 : 주간
발행·편집인 : 마재일  |  인쇄인 : 강정권 ㈜남도프린테크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마재일
Copyright © 2011 동부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dblt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