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매일
뉴스사회
[동영상] 해양관광도시 여수의 ‘부끄러운 자화상’오천마을 주민들, 5일 대형 굴삭기 동원해 오천산단 해안가 파보니 썩어 악취 진동
마재일 기자  |  killout133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7.06  16:52: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수십년 동안 여수시 오천동과 만흥동에 소재한 오천지방산업단지(이하 오천산단)의 오폐수가 바다로 흘러들어가 해안가 바닥이 썩어 심한 악취가 나는 것은 물론 바다 생태계를 파괴하고 있다.

오천산단 인근 오천마을 주민들은 지난달 3일 해안가 바닥을 굴삭기로 굴삭한 데 이어 5일 오후 1시부터 대형 굴삭기를 동원해 해안가에 대해 굴착작업을 벌였다.

해안가 곳곳을 굴삭기로 파내자 오폐수의 퇴적으로 검게 변한 돌멩이와 자갈, 모래에서 심한 악취가 진동했다.

행정 당국이 수십 년째 손을 놓고 있는 사이 주민들의 소득원인 바지락과 멍게, 미역 등은 씨가 말랐지만 1983년 오천산단이 조성된 이후 한 번도 체계적인 실태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 지난달 3일 오천산단 옆 구거에 쌓여 있는 슬러지를 주민이 파내고 있다.
   
 

   
▲ 오천마을 주민들이 5일 오천산단 해안가를 대형 굴삭기를 동원해 파고 있다.
   
▲ 슬러지가 가득 쌓이자 여수시는 보의 한 가운데를 잘라냈다. 이 보는 바다로 흘러가는 슬러지를 막기 위해 임시 방편으로 주민들이 설치한 것이다. 보가 없어져 바다로 흘러간 슬러지를 오천마을 주민이 휘젓고 있다.
   
▲ 슬러지가 가득 쌓이자 여수시는 보의 한 가운데를 잘라냈다. 이 보는 바다로 흘러가는 슬러지를 막기 위해 임시 방편으로 주민들이 설치한 것이다. 보가 없어져 바다로 흘러간 슬러지를 오천마을 주민이 휘젓고 있다.
   
 

< 저작권자 © 동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마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가장 많이 본 기사
1
[잊지 말아야 할 우리의 이웃 ‘한센인’] 프롤로그 – 굽이굽이 애달픈 삶, 한스런 삶
2
[잊지 말아야 할 우리의 이웃 ‘한센인’] (1) 무지와 편견, 폭력이 짓밟은 한센인의 천국
3
전남여수지역자활센터, 저소득층에 방한장갑·단열벽지 전달
4
‘법륜 스님과 함께하는 행복한 대화’ 15일 여수서 열려
5
‘아시아의 재즈 디바’ 웅산, 24일 여수시민회관서 공연
6
GS칼텍스기 축구대회 성료…동호인 화합·친목도모
7
최무경 전남도의원, 학교발전기금 투명한 운영·관리 필요
8
여수시의회 13일 정례회 개회…39일간 예산안 등 안건 심의
9
여수박람회법 개정안 국회 법사위 ‘통과’
10
GS칼텍스 예인선 불법 운영 의혹 사실로 드러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여수시 소호로 514, 4층(소호동)   |  대표전화 : 061)654-8776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전남 다00249   |  등록연월일 : 2007. 10. 15  |  간별 : 주간
발행·편집인 : 마재일  |  인쇄인 : 강정권 ㈜남도프린테크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마재일
Copyright © 2011 동부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dblt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