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매일
사람과이웃공연전시
업사이클링 작가 ‘찰리’ 여수서 두 번째 전시오는 29~30일 돌산 봉림마을 돌산자연예술학교서
폐목 이용해 불완전한 인간 ‘소반’과 ‘의자’로 표현
마재일 기자  |  killout133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0.24  11:25: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난 2014년 해양수산부가 주최한 ‘업사이클링(Upcyling)’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해 주목을 받은 찰리(본명 이찬효·51) 작가가 오는 28일부터 30일까지 두 번째 전시회를 갖는다.

여수시 돌산읍 봉림마을의 돌산자연예술학교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는 도예가 신동여 씨의 도자기와 함께 소반과 의자 등 30여 점이 선보인다.

작품의 재료는 작가가 거주하는 돌산 봉화산 인근 산과 바다에서 버려진 상처 난 오동나무와 느티나무가 사용됐다.

가두리 양식장의 폐목을 이용한 책상과 테이블은 돌산 어촌 마을의 바다 사람들의 끈질긴 삶을 예술로 승화시킨 수작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찰리 작가는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상처 난 세 다리’를 이번 작품에서도 적용해 탐욕에 사로잡힌 우리 사회에서 불완전 인간으로 살아가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표현했다.

   
 
그는 “21세기 자본주의와 세계화 물결 속에 사는 오늘날 우리들의 모습은 너무나 많은 것을 가지려고 경쟁하면서 스스로 그 복잡한 늪에서 허우적대고 있다”며 “제 작품은 그런 우리 자신을 돌아보고자 지극히 단순하게, 자연 그대로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첫 선을 보이는 작은 밥상 ‘소반’은 작가의 철학이 함축돼 있다. 가지고 채우려 하지 말고 비워야 한다는 메시지이다.

한 차례 선보인 바 있는 그의 ‘상처 난 세 다리’ 의자는 불완전하다. 앉을 때마다 중심을 잡지 않으면 넘어지기 십상이다. 작가는 자신의 의자를 통해 매 순간 불완전한 인간임을 일깨워 주고 균형을 잡기를 갈망한다.

작가는 29일 오후 6시 오프닝 행사에서 수준급 기타 연주 실력도 선보인다.

< 저작권자 © 동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마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여수시 소호로 514, 4층(소호동)   |  대표전화 : 061)654-8776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전남아00326  |  등록일자 2019. 1. 9.  |  발행·편집인 : 마재일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마재일
Copyright © 2011 동부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dblt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