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매일
뉴스문화ㆍ예술
[유상국의 그림으로 읽는 세상] 그래도 우리는 부끄러움을 알고 살아가자
동부매일  |  killout133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22  10:18: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인간이 부끄러움을 잃게 되면 금수만도 못하다. 국민들이 정치를 가르치고 있는 나라, 포토라인에 선 범법자들 왜 그들은 그토록 당당한가? 부끄러움을 모르는 후안무취의 절정이다.

그러나 우리는 기억하고 기억할 것이다. 역사는 기록된다는 것을. 우리도 이제 반성하고 부끄러워하자. 시정잡배들만도 못한 거짓말쟁이의 대통령과 장관들 밑에서 순박한 꿈을 꾸며 노래했던 희망들이 얼마나 웃기는 코미디였는가를….

부끄러움을 느끼는 것조차 사치스러운 생각이 드는 이 막막한 바다 같은 세상에서 이 부끄러움을 모르는 무리들에게 우리는 무엇이었을까? 정말로 그들은 우리를 개나 돼지로 보았을까? 그래도 우리는 부끄러움을 알고 살아가자. 그래야 그 무리들을 이겨낼 수 있을 것이다.

그래서 우리도 이제 희망을 이야기 하자. 우리들만이라도 늘 시인 윤동주의 서시처럼 ‘하늘 우러러 한 점 부끄러움이 없기를 잎새에 부는 바람에게도…….

< 저작권자 © 동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동부매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여수시 소호로 514, 4층(소호동)   |  대표전화 : 061)654-8776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전남아00326  |  등록일자 2019. 1. 9.  |  발행·편집인 : 마재일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마재일
Copyright © 2011 동부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dblt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