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매일
뉴스문화ㆍ예술
[유상국의 그림으로 읽는 세상 4] 통영작가 윤정희
유상국 서양화가·칼럼이스트  |  killout133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26  15:57:4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오리의 봄날 40.9×27.3cm Acrylic on canva, 혼합재료

입추가 며칠 전 가고 처서가 어느새 사라지고 없었다. 올여름이 유난스럽게 덥기도 해서 정신이 오락가락 하다 보니 입추가 왔는지 처서가 갔는지 영 헷갈려 계절감각을 잃어버린 탓이리라.

거기다 올 여름 더위를 식혀줄 만한 어떤 시원한 내용도 없다보니 답답하고 주구장창 선풍기에 목을 매고 살았던 것 같다. 산꼭대기 처마가 낮은 집들이나 쪽방촌의 여름나기는 차마 견디기 어려운 고통이었을 것이다.

이 더위에 그래도 고마운 것은 우리 집이나 쪽방촌이나 쉼 없이 밤낮을 함께 해준 선풍기이다. 늦게나마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 그렇게 함께해 준 덕에 이 가을을 씩씩하게 맞이할 수 있어서 다시 한 번 감사하게 생각한다. 그 지옥 불 같던 여름을 잘 넘겨준 비록 생명이 없는 선풍기지만 우리는 너에게 무한한 신뢰와 고마움을 느낀다.

그런데 우리세상은 선풍기만도 못한 인간들이 참으로 많아보여서 슬퍼지기도 하단다. 인간 세상 다 어렵고 힘든 줄 알지만 해도 해도 너무한다 싶은 인간들 때문에 올 여름이 더욱 무덥지 않았나 싶다.

우리사회를 뜨겁게 달궜던 모 피자 사장의 갑 질을 시작으로 종**사장의 갑 질은 절정을 이룬가 싶더니 모장군의 공관 병 갑 질은 절정을 넘어 대미를 장식하나 했더니 여기저기 갑 질의 갑 질들이 수도 없이 쏟아졌다.

그들은 바보들이다 지금은 수평의 시대다 광화문광장은 민주주의를 떠나서 그런 수평의 시대를 예고한 것인데 우리의 바보님들은 그걸 모르고 있는 것 같다.

인간의 세상이 남을 배려하고 살만큼 한가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이 바보들아! 공관 병을 진심으로 내 아들 같이 여기고, 내 운전사를 내 아우같이 여기고 피자회사의 내 직원들을 사촌으로 생각하고 모신다면 그런 더러운 갑 질이 세상에 존재하겠는가?

지난번 청문회 때도 뜨거운 감자로 등장했던 후보자들의 위장전입, 논문 표절 등등. 도를 넘고 있는 우리사회의 이기주의의 민낯들이다.

이 가을에 바보들아! 한번쯤 생각해보자. 혼자 잘살면 뭐해 혼자 잘 먹고 잘 살면 뭐해 세상은 모두 다 함께 잘 살아 가는 거야 알랑가 모르겠다. 그 지겹도록 들었던 노블레스오블레쥬 함 실천해 봐 봐라 그러면 왜! 이 가을 하늘이 공활한지를 느끼게 될 거야.


윤정희 Yoon Jung Hee

신라대학교 서양화과 졸업 | 개인전 5회(창원, 통영, 광주) | 단체전 및 아트페어 50여회 | 2017 부산KBS홀초대 2인전, 미술평론가 박정수 著, 한국주요작가 120인 평론집에 수록(출판기념 120인 초대전.서울,서정갤러리) | 갤러리 아라 신년기획전(부산) | 붉은 희망을 쏘다 전(광주) | 더 코르소 아트페어(포항/구미) | 동서미술의 현재전(경남문화예술회관) | 2016 부산국제아트페어(BEXCO) | 힐링아트페어(서울,COEX) | 대구아트페어(EXCO) | 통영작가 3인 초대전(서울,두갤러리) | 한국창작미술협회전(서울,인사동)갤러리 | 경남국제아트페어(창원컨벤션센터) | 큐페이터vr전(서울) | 블랑블루아트페어(서울) | 나이보물상자 展(부산) | 서울공예대전 | 2015마이애미 아트페어(미국) | 부산국제아트페어(BEXCO) | 블랑블루아트페어(서울) | 경남아트페어(창원컨벤션센터) | 울산아트페어(울산KBS홀) | 한국창작미술협회전(서울) | 인사동에서 만난 100인의 화가전(서울)

현) 한국미술협회 회원, 대한민국창작미술협회 회원, 통영해아람작가회 사무국장
경남 통영시 도산면 관덕리 577-5 M 010-5605-2501 

< 저작권자 © 동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유상국 서양화가·칼럼이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여수시 소호로 514, 4층(소호동)   |  대표전화 : 061)654-8776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전남아00326  |  등록일자 2019. 1. 9.  |  발행·편집인 : 마재일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마재일
Copyright © 2011 동부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dblt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