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매일
뉴스사회
여수시, 불법 현수막과의 전쟁 선포
마재일 기자  |  killout133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3  13:20: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여수시 공무원들이 불법 현수막을 철거하고 있다.

여수시가 현수막 등 도시 미관을 해치는 불법 광고물과의 전쟁에 나섰다.

13일 여수시에 따르면 올해 10월까지 불법광고물 설치로 ‘옥외광고물 등의 관리와 옥외광고산업 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라 부과된 과태료는 1억4000만 원에 달한다.

여수시는 불법광고물 설치가 근절될 때까지 강력한 행정처분과 철거활동을 병행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도심 내 무분별하게 설치되는 불법광고물은 경관을 해치는 주범”이라며 “아름답고 정돈된 도시를 가꿔나가는데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근 지역 정치인들이 추석 명절 인사 현수막을 경쟁적으로 내걸면서 도시 미관을 해치는 것은 물론 이는 옥외광고물법 위반이라는 지적이다.

특히 특정 업체의 아파트 불법 현수막이 도심에 무더기로 걸리면서 시민 불편이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한 시민은 추석 연휴 때 운전을 하다 현수막 때문에 사고가 날 뻔하기도 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시 공무원들은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9일까지 추석 연휴도 반납하고 아파트 광고 등 불법광고물을 제거했다. 연휴 이후에는 매일 2개조 6명의 인력을 투입해 오전과 오후 철거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업체들은 수십명의 인력을 채용해 여수시가 현수막을 철거하면 밤이나 주말에 또다시 내거는 악성 불법 현수막의 주범으로 꼽히고 있어 강력한 대처가 요구되고 있다.

한편 여수시는 현재 43곳에 402면의 상업용 광고물 지정게시대를 운영하고 있다. 게시 문의는 여수시 옥외광고협회(061-652-2190)로 하면 된다.

   
▲ 최근 도로변에 걸린 불법 현수막.
   
▲ 최근 도로변에 걸린 불법 현수막.

< 저작권자 © 동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마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가장 많이 본 기사
1
제6대 여수시의회 의정활동 성적표
2
지역 갈등 심화시키는 여수 낭만포차…시민 불편 외면한 대가
3
여수 낭만포차 이전 예산 상임위 통과 탄력 받나
4
여수 유심천 레저산업, 3년째 무지개쉼터 후원
5
‘선거법 위반 혐의’ 여수시 의원 2명 기소·도의원 1명 80만원 벌금
6
여수 웅천택지개발사업 특혜 의혹 특위 재추진
7
여수시, 관광 기여 자치단체 ‘한국관광을 빛낸 별’에 선정
8
여수 남산공원 ‘근린공원 VS 관광형’ 20일부터 시민 여론조사
9
GS칼텍스 여수공장, 올해도 김장으로 온정 나눔
10
전남여수시민지역자활센터, 자활사례관리 우수기관 선정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여수시 소호로 514, 4층(소호동)   |  대표전화 : 061)654-8776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전남 다00249   |  등록연월일 : 2007. 10. 15  |  간별 : 주간
발행·편집인 : 마재일  |  인쇄인 : 강정권 ㈜남도프린테크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마재일
Copyright © 2011 동부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dblt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