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매일
뉴스사회
“여수 웅천 부영아파트 부실시공, 공사 저가 발주가 근본적인 원인”주철현 시장, 전수조사·정밀안전진단 촉구
부영주택 “12월 20일까지 하자 보수 완료”
마재일 기자  |  killout133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30  09:25: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여수 웅천 부영3차 아파트.
   
▲ 부영3차아파트 상가 2층에 마련된 ‘여수웅천 타일하자 긴급 상황실’ 안내문. ⓒ 마재일 기자

여수 웅천 부영아파트의 욕실 타일이 와르르 무너지고 복도 타일 들뜸 현상 등 부실시공에 따른 입주민들의 원성이 높은 가운데 주철현 여수시장이 29일 오후 2시 40분경 부영아파트를 방문해 전체 단지에 대한 부실시공 전수조사와 정밀안전진단 등 근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주 시장은 특히 지역 내 부영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과 불만을 해소하지 못하면 추가 아파트 건설에 대한 인·허가에 제동을 걸겠다고 경고했다. 시는 조사결과에 따라 시공업체와 감리자에 대한 형사고발까지 검토할 계획이다.

주 시장은 이날 부영3차아파트 상가 2층에 마련된 ‘여수웅천 타일하자 긴급 상황실’을 방문해 ㈜부영주택 박태곤 이사로부터 하자 접수 및 보수 현황을 청취하고 피해 가구를 둘러봤다.

부영주택에 따르면 29일 현재 웅천 부영아파트 3개 단지 2084세대 중 화장실 등에 시공된 타일의 하자를 신고한 건수는 590세대에 이른다. 1차 424세대 중 120건, 2차 1080세대 중 320건, 3차 580세대 중 150건의 타일 파손 하자가 접수됐으며 이 중 139건이 보수 처리됐다.

   
▲ 주철현 여수시장이 29일 부영3차아파트 상가 2층에 마련된 ‘여수웅천 타일하자 긴급 상황실’을 방문해 하자 접수 및 보수 현황을 청취하고 있다. ⓒ 마재일 기자
   
▲ 주철현 여수시장이 29일 부영3차아파트 상가 2층에 마련된 ‘여수웅천 타일하자 긴급 상황실’을 방문한 후 하자 가구의 입주민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 마재일 기자

부영주택은 “동절기인 11월부터 하자신고 접수가 급증했다”면서 “타일 뒤 채움 몰탈 배합비 불량 즉 시멘트와 모래 등 배합비율이 맞지 않은 것이 하자의 원인이다”고 밝혔다. 최초 타일 시공 업체가 현재 부도가 나 부영주택에서 책임 보수를 맡고 있다고 했다.

부영주택은 현재 21명의 하자보수팀이 하루 20여 세대를 보수하고 있으며 접수 건수 증가에 따라 보수 인원을 최대로 증원해 12월 20일까지 하자 보수를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또 타일 하자뿐만 아니라 다른 하자도 파악해 보수토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부영주택은 입주민들의 원성에도 불구하고 하자 보수에 대해 소극적으로 대처하다 지역 언론보도 등으로 사태가 커지자 지난 28일 웅천3차아파트 내 상가 2층에 긴급 상황실을 설치했으며, 각 아파트 관리사무소에서도 하자 신고를 접수 받고 있다.

   
▲ 무너져 내린 욕실 타일. ⓒ 입주민 제공

여수시도 현장 민원실을 운영키로 했다. 주 시장은 지난 27일 간부회의에서 담당 국장이 “임대 아파트 특성상 시가 할 수 있는 게 별로 없다”고 보고하자 “당신 여수 사람이 맞느냐”며 불호령을 내렸다. 담당 국장·과장 등 간부 공무원들이 입주민들이 불편을 겪으면서 불안을 호소하고 있는데도 아파트 현장을 한 번도 방문 하지 않아 탁상행정·복지부동 행정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주 시장은 이날 입주민·전문가·시·부영이 참여하는 조사팀을 꾸려 웅천지구 부영아파트 전 단지에 대한 하자 전수조사와 정밀검사를 실시하자고 부영주택에 제안했다.

주 시장은 특히 “공사 저가 발주가 근본적인 원인이다. 공사에 참여한 회사들이 다 그렇게 이야기 한다. 회사 차원에서 해결책을 찾지 않으면 앞으로도 지금 같은 문제는 계속 될 수밖에 없다. 부영이 이런 불신을 해결하지 못한다면 앞으로 여수지역에서 추진될 공사에 대해 어떻게 인허가를 내줄 수 있겠느냐”며 근본적인 해결책을 주문했다.

한편 여수 웅천 부영1차아파트는 2015년 5월 11일, 2차아파트는 2015년 7월 27일, 3차아파트는 2015년 7월 22일 준공승인이 났다.

< 저작권자 © 동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마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최민정 2017-12-05 22:33:29

    시장님 항상 부영만 관대하게 보지마시구요
    웅천뿐만이 아니고 부영 부실공사 얼마나 많습니까 그런데도
    항상 부영은신고 | 삭제

    가장 많이 본 기사
    1
    “여수시 퇴직 간부가 부영으로 간 것은 큰 문제”
    2
    “여수시의회 일회성·선심성 예산 근절…여순사건 70주기 예산 제로”
    3
    12월 8~10일 여수시 주요일정
    4
    12월 11일 여수시 주요일정
    5
    금호미쓰이화학, 사랑의 연탄 배달
    6
    GS칼텍스 여수공장, 김장 4500포기 담가 어려운 이웃에 전달
    7
    여수시민협, 12일 창립 22주년 기념식·후원의 밤 행사
    8
    여수선관위, ‘지방선거 D-180’ 불법 행위 단속 강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여수시 둔덕4길 12-16(둔덕동)  |  대표전화 : 061)654-8777  |  팩스 : 061)654-877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전남 다00249   |  등록연월일 : 2007. 10. 15  |  간별 : 주간
    발행인 : 마재일  |  편집인 : 마재일  |  인쇄인 : 강정권 ㈜남도프린테크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마재일
    Copyright © 2011 동부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dblt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