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매일
뉴스사회
‘부실시공에 탈세·횡령 의혹까지’ 부영그룹 압수수색 당해검찰, 비자금 의혹도 수사
마재일 기자  |  killout133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0  12:20: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부영그룹 홈페이지 캡처.

‘촛불 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가 국정과제 1호로 ‘적폐 청산’을 전방위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검찰이 탈세와 공정거래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된 부영그룹을 압수수색하며 강제조사에 들어갔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부(구상엽 부장검사)는 9일 서울 중구 부영그룹 본사 사옥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부영주택 등 부영그룹 계열사를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벌여 주택사업 관련 각종 회계 장부와 내부 문서,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동안 논란이 끊이지 않았던 부영그룹 탈세 및 횡령 의혹에 대해 검찰이 본격 수사에 착수한 것이다.

   
▲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검찰은 위장 계열사 일감 몰아주기, 임대주택 등 주택사업 관련 불법행위, 유령회사 설립 후 비자금 조성 등 부영에 제기된 각종 불법 의혹을 들여다보는 한편 이 회장을 출국금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회장의 비자금 조성 등 횡령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력을 집중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세청은 2017년 4월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의 탈세 혐의를 포착하고 검찰에 고발했다. 공정거래위원회도 지난해 6월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지정 자료에 친인척이 소유한 회사를 누락해 허위 신고한 혐의로 이 회장을 고발했다. 검찰은 이들 고발 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 회장이 회삿돈을 유용해 횡령한 혐의 등을 포착하고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부영그룹 측이 전직 검찰총장과 검사장이 포함된 초호화 변호인단을 꾸린 것으로 알려져 향후 재판 과정에서 치열한 법정공방이 예상된다.

한편 지난해 11월 지은 지 2년여에 불과한 여수 웅천·죽림 부영아파트에서 욕실 타일 무너짐 등 1000여건의 부실이 발생해 입주민은 물론 지역사회로부터 질타를 받았다. 임대료 과다 인상 등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여론이 많다.

   
▲ 지난해 여수 웅천 부영2차아파트 욕실 타일이 떨어져나가자 입주민이 청테이프로 붙여놨다. (사진 입주민 제공)

< 저작권자 © 동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마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부영타도~! 2018-01-10 16:39:01

    이로서 당할대로 당했던 우리 여수의 울분들이 풀어지길 바라는 마음밖에 없다.

    정말로 생각들 해보면 해도해도 너무 했지. 언제까지 울 여수 핫바지로 깔보며 무시할텐가??

    이번에 사면하자네 뭐네 하는거 정말로 없기다.

    여수시는 제발 좀 부영의존중독에서 벗어났으면 좋겠다는 마음이자 새롭게 새출발하여 여수지역 건설업체들을 좀 키워서 여수향토기업들이 중견기업으로 우뚝서게되어 학교를 지어주는 복이 들어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물론 농구단.배구단까지면 더 좋고~! (일단 여수시청 여자배구단과 농구단 창단부터 해야 할지도.....)신고 | 삭제

    가장 많이 본 기사
    1
    차기 여수시의회 의장은 누구?…민주당 짬짜미로 의장단 싹쓸이?
    2
    민주당이 석권한 여수시의회…지방자치 역작용 ‘우려’
    3
    여수시립 연등어린이집-충무동 주민자치센터가 함께하는 여수이야기
    4
    민주 여수갑, 시장 후보 낙선·공천과정서 불미스런 일 ‘사죄’
    5
    여수기업사랑협의회, 22일 기업·지역사랑 음악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여수시 둔덕4길 12-16(둔덕동)  |  대표전화 : 061)654-8777  |  팩스 : 061)654-877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전남 다00249   |  등록연월일 : 2007. 10. 15  |  간별 : 주간
    발행인 : 마재일  |  편집인 : 마재일  |  인쇄인 : 강정권 ㈜남도프린테크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마재일
    Copyright © 2011 동부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dblt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