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매일
뉴스사회
반쪽짜리 여순사건 지원 조례 제정제6대 임기 마지막 회의 날 통과
평화공원 조성 등 핵심사업 삭제
마재일 기자  |  killout133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30  09:40: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3년 4개월 동안 여수시의회에서 표류했던 여순사건 관련 희생자 지원 조례안이 두 차례 수정 끝에 임기 마지막 회의 날에 통과했다.

여수시의회는 지난 29일 제184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어 여순사건 민간인 희생자 추모사업 등을 지원하는 내용의 ‘한국전쟁 전후 지역민 희생자 위령사업 지원 조례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해당 조례안은 보훈단체의 반발 등을 이유로 상임위원회가 심의를 보류하면서 폐기될 상황이었지만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자 시의회는 추모 대상을 ‘민간인’에서 ‘지역민’으로 확대하는 등 부랴부랴 조례안을 처리했다.

그러나 ‘여순사건’이라는 이름이 빠졌고 핵심 사업인 희생자 유해발굴과 평화공원 조성사업은 삭제해 반쪽짜리 조례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조례안은 여수시의회 서완석 의원 등 14명이 지난 2014년 11월 ‘여순사건 민간인 희생자 위령사업 지원 조례안’으로 발의했으나 심사 보류됐다. 지난해 2월 조례안 제목과 내용을 수정해 ‘여수시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위령 사업 지원 조례안’을 발의했지만 보수단체의 반발을 의식한 다수 의원들의 무관심으로 심의가 보류돼 왔다.

< 저작권자 © 동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마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가장 많이 본 기사
1
여수시-LG화학 VCM공장, 희망하우스 11호 준공
2
전남 교육지원청, 학교 물품 89% 타 지역서 구매
3
주승용 의원, 여순사건 특별법 발의
4
여수서 감기·장염증세로 입원한 중학생 병원서 숨져…경찰 수사
5
‘독립 헌신’ 여수 강화선 선생, 대통령 표창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여수시 소호로 514, 4층(소호동)   |  대표전화 : 061)654-8776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전남 다00249   |  등록연월일 : 2007. 10. 15  |  간별 : 주간
발행·편집인 : 마재일  |  인쇄인 : 강정권 ㈜남도프린테크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마재일
Copyright © 2011 동부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dblt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