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매일
뉴스정치ㆍ행정
“여수시의회, 적폐 되풀이 하면 곧바로 청산 대상”여수시민단체연대회의가 2일 의장단 구성을 앞두고 있는 여수시의회를 향해 ‘다수당의 짬짜미 술수’가 아닌 후보자들간 공개경쟁을 통한 결정을 촉구했다.
마재일 기자  |  killout133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01  22:58: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여수지역 시민사회가 여수시의회를 향해 민심을 왜곡하고 집행부의 거수기, 침묵의회, 식물의회라는 적폐가 되풀이 된다면 곧바로 청산의 대상이 됨을 분명히 기억해야 한다고 경고하는 등 정치개혁을 촉구하고 나섰다.

여수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지난달 28일 성명을 통해 “제7대 여수시의회는 촛불혁명이 이끌어낸 시대적 요구에 맞게 정치 개혁에 솔선수범하고 의회의 수준을 높여라”고 요구했다.

연대회의는 “의장단 선거는 제7대 의회를 평가하는 시금석이 될 것이다”며 “개개 의원들은 후보자들에게 공개토론회 등을 요구해 이를 검증한 후 투표권을 행사하라”고 했다. 이어 “후보자들은 금품수수, 다수당의 이른바 짬짜미 등의 술수가 아니라 여수시의회 개혁을 위한 정책과 공약을 제시하고 개개 의원들 또한 공개토론회를 요구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또, “상임위원회를 중심으로 시민사회 및 언론, 전문가그룹 등과 주요 정책현안을 중심으로 상시적인 연구 및 토론회를 통해 전문화, 정책화를 이뤄야 한다”며 연구하는 의회의 노력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예산안, 조례안, 결의안, 동의안을 찬성했거나 반대한 의원이 누군지를 아는 것은 지역 주민의 권리이며 책임 있는 의정활동을 가능케 하는 기본 조건이다”며 “모든 의안 처리를 기명으로 처리할 것”을 촉구했다.

연대회의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다수를 차지한 원구성에 대해서도 ‘1당 독재’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제7대 여수시의회는 총 26명 중 더불어민주당 19명, 민주평화당 3명, 무소속 4명으로 구성됐다.

연대회의는 “시의원들에게 권력을 위임한 주권자는 시민임을 명심하고 당리당략에 따라 시민을 배반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며 “이를 방지하기 위해 중요의제에 대해서는 시민과 숙의해야 하고, 의회는 늘 주민들에게 열려 있어야 한다”고 했다.

이를 위해 ‘여수시의회 의정모니터 구성 및 운영 조례 제정’을 촉구했다. 의원들은 주민들과 물리적으로 가장 밀접하게 소통해야 하는 자리인만큼 시의회가 직접 의정모니터를 구성해 주민이 직접 방청하고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연대회의는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이라는 결과는 더불어민주당이 잘해서 나온 것이 아니라는 것은 자명하다”며 “그럼에도 자만에 빠져 정치독점으로 민심을 왜곡하고 집행부의 거수기, 침묵의회, 식물의회라는 적폐가 되풀이 된다면 곧바로 청산의 대상이 됨을 분명히 기억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 저작권자 © 동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마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여수인 2018-07-04 14:06:43

    전과자에
    능력도 실력도 없는
    지들 사업확장하려
    소잃고 외양간고치지...
    시장은 무소속...
    여수시민들 불쌍하네
    그리도
    인물이없었나.....신고 | 삭제

    가장 많이 본 기사
    1
    “학생들이 무엇을 잘못했나요”
    2
    “전남도,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 여수 유치 노력 지지부진”
    3
    금호미쓰이화학 여수공장-둔병도, 1社1村 자매결연 현판식
    4
    주승용 의원, 여순사건 특별법 발의
    5
    전남 교육지원청, 학교 물품 89% 타 지역서 구매
    6
    여수시-LG화학 VCM공장, 희망하우스 11호 준공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여수시 소호로 514, 4층(소호동)   |  대표전화 : 061)654-8776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전남 다00249   |  등록연월일 : 2007. 10. 15  |  간별 : 주간
    발행·편집인 : 마재일  |  인쇄인 : 강정권 ㈜남도프린테크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마재일
    Copyright © 2011 동부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dblt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