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매일
뉴스정치ㆍ행정
여수시, 집값 인상 부추기는 ‘떴다방’ 특별 단속…근본 대책 필요경찰과 공인중개사협회 합동 점검…행정처분·고발 조치
최근 청약 마감 웅천아파트 불법 전매 초피 5000만 원
합동 점검 실효성 의문…일시적 효과에 그친다는 지적도
마재일 기자  |  killout133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16  16:59: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여수시가 분양권 매도 및 전매 알선 등이 활개를 치자 일명 ‘떴다방’ 등 불법 부동산 중개행위에 대한 특별 단속을 실시한다. (사진=여수시 제공)

여수시가 부동산 시장이 과열되면서 활개를 치고 있는 속칭 ‘떴다방’(이동식 부동산 중개업)을 특별 단속한다.

여수시는 지난 14일 웅천지구 모델하우스 현장 단속을 시작으로 경찰과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여수지회와 합동으로 점검반을 편성해 단속하기로 했다. 불법 행위자는 강력한 행정처분과 사법기관에 고발할 방침이다.

여수지역에서는 최근 분양한 아파트에 이른바 수천만 원대의 ‘피’(웃돈)가 붙은 분양권이 거래되면서 아파트 가격이 오르고 있다.

최근 청약을 마감한 웅천지구 모델하우스의 경우 떴다방 외에도 불법 전매 목적의 청약이 당첨된 예도 있다. 분양 직후 형성되는 웃돈인 ‘초피’가 5000만 원을 호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에는 웃돈이 1억 원을 넘길 것이라는 전망도 하고 있다.

이 때문에 실질적인 거래가 이뤄지기도 전에 ‘떴다방’으로 집값이 올라 정작 실거주 목적으로 집이 필요한 사람들이 그 부담을 고스란히 떠안는 실정이다.

일각에서는 부동산 시장 과열 논란이 일 때마다 단속하는 합동 점검에 실효성 의문도 제기된다. 단속기간만 몸을 피하는 중개사들과 떴다방으로 인해 불법 행위를 ‘일시 정지’ 시키는 정도의 효과에 그친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투기세력을 근절하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여수시 관계자는 “가뜩이나 높아진 새 아파트 분양가에 웃돈까지 얹어야 하는 실정이어서 무주택자의 상실감은 더욱 커지고 있는 실정”이라며 “부동산 시장 질서 확립과 시민의 재산권 보호를 위해 불법 중개행위를 단속하겠다”고 밝혔다.

분양권 전매제한 기간 내 분양권을 매도하거나 전매를 알선하면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 벌금, 분양권 취소 등의 처벌을 받는다. 알선한 자는 3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 벌금, 중개사무소 등록취소 또는 업무 정지 처벌을 받는다.

< 저작권자 © 동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마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서민 2020-01-17 13:10:46

    내월급만 빼고 다 올랐다
    여수가 발전은 되고 있는데 서민들 한테는 빛좋은 개살구다 있는놈들 잔치에 남 좋은일만 다 시켜주고
    단물 빠지고 나면 결국 남아서 허탈,상실감을 감내 해야하는 것도 서민들 이지.. 다같이 살기좋은 지역이 되게끔 여수시는 신경좀 써라 당장의 공치사에 열 올리지들 말고.. 혹 엎어질것도 대비해서 저런 거라도 똑바로 단속좀하고신고 | 삭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여수시 소호로 514, 4층(소호동)   |  대표전화 : 061)654-8776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전남아00326  |  등록일자 2019. 1. 9.  |  발행·편집인 : 마재일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마재일
    Copyright © 2011 동부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dblt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