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매일
제21대 총선
코로나 사태로 힘든 유권자 더 힘들게 할 텐가[기자수첩] 선거 혼탁 조짐…네거티브 대신 정책대결로 승부해야
마재일 기자  |  killout133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16  11:32: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여수시 전경. (사진=동부매일신문 DB)

제21대 총선이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후보자 간 대결이 본격화하면서 상대에 대한 헐뜯기·인신공격이 창궐할 조짐이다. 구태 선거가 어김없이 되풀이되는 것이다. 코로나19 사태와 맞물린 국가 재난 상황에서 정치·경제 등 이슈들이 묻히면서 후보자 검증기회가 줄어들어 깜깜이 선거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특히 국정 운영 능력을 판단할 수 있는 전문성과 정책·공약 등을 비교, 검증하는 정책대결이 실종되고 있다는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정책과 공약, 인물로 선거를 치러야 한다는 유권자들의 기대와는 달리 일부 후보자는 선거 때마다 지적된 네거티브 방식의 유세전략이 먹힌다는 판단 아래 선거꾼들을 동원한 구태 선거를 되풀이하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 이들은 상대 후보에 대한 갖가지 의혹과 비리를 주장하는가 하면 고발을 통해 수사를 촉구하기도 한다. 물론 잘못이 있다면 나중에 수사를 통해 진실 여부가 가려질 것이다. 하지만 막상 선거가 끝난 이후에는 흐지부지되면서 결국 갈등과 분열의 씨앗만 자란다는 점에서 독버섯 같은 선거운동은 철퇴 돼야 한다.

더민주당, 여수갑·을 경선 혼탁
비방전, 유권자 짜증·힘들게 해

선거 불신, 정치 불신을 자초한 여당 후보들은 더욱 무거운 책임감을 느껴야 한다.

더불어민주당 여수갑 선거구의 경선 혼탁 조짐이 보이자 당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는 무차별 비방을 중단해 달라고 요청하고 나섰다. 중앙당선관위는 여수갑 경선 과정에 각종 비방과 의혹 제기가 난무하면서 경선이 진흙탕 싸움으로 비치고 있다며 공명 경선 협조를 경선 후보 3명에게 문자로 보냈다.

갑 선거구는 컷오프된 주철현 예비후보가 우여곡절 끝에 경선에 참여하게 됐다. 지역에서는 컷오프의 명분이 약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유가 어찌 됐든 공관위의 결정이 번복된 것은 당의 신뢰를 훼손하는 일이다.

여수갑 선거구는 지난 제20대 총선에서도 전남도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혼탁지역으로 지정되는 불명예를 안기도 했다. 혼탁선거지수(CEI)는 중점 단속대상 선거범죄 등을 유형별, 객관화할 수 있는 단위지표를 선정해 조사한 후 수치화시켜 선거구별 혼탁 정도를 측정하는 지수다. 여수갑은 100점 만점에 87점으로, 2위를 기록한 목포(45.6점)보다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민주당 여수을 선거구도 경선에 나선 정기명·김회재 후보 간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고발과 맞고소로 맞서 혼탁 양상을 보였다. 결국, 경선은 토론회 한번 없이 끝났다. 이는 유권자의 권리를 무시한 것으로 공직에 나섰겠다는 후보들의 자질이 의심된다.

검찰은 이 고발 건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여수시선거관리위원회는 김회재 후보가 지난 2월 24일 여수시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민주당이 자체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를 불법으로 공표함으로써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사실 여부를 떠나서 선거를 혼탁하게 했다는 비판에서 벗어날 수 없다.

국회의원으로서의 국정 운영 능력과 인물 됨됨이를 판단할 유권자들의 눈을 흐리게 하는 구태 정치가 이번 총선에서도 재현되는 것은 심히 유감이다. 그렇지 않아도 코로나19로 후보자 대면접촉이 어려워진 유권자 처지에서는 ‘깜깜이’ 선거로 후보자에 대한 검증기회가 적어 적지 않은 혼란을 겪고 있다.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서민들의 주름살이 깊어진 데다 경기마저 최악으로 치달아 민심이 뒤숭숭한데 검증을 이유로 밑도 끝도 없는 후보 간 비방전과 소모적인 논쟁은 유권자를 더욱 짜증 나고 힘들게 하고 있다. 후보자도 정당도 이 같은 점을 깊이 인식하고 네거티브보단 정책이나 비전을 제시하며 유권자의 표심을 파고들 것을 당부한다.
 

   
▲ 마재일 기자
< 저작권자 © 동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마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여수시 소호로 514, 4층(소호동)   |  대표전화 : 061)654-8776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전남아00326  |  등록일자 2019. 1. 9.  |  발행·편집인 : 마재일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마재일
Copyright © 2011 동부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dblt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