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매일
교육아름다운 여수 아름다운 사람들
“Save the Yeosu Expo!”
동부매일  |  killout133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3.28  14:24: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엑스포장에 하루 몇 명 정도 들어오나요?”

“평일에는 50여명, 주말에는 100여명 정도 될 거예요.”

2012여수엑스포가 끝난 지 2년이 다 되어 가지만 아직도 제자리를 잡지 못하고 있는 엑스포장을 찾았다.

엑스포장 정문에서 걸어서 2분 거리에 학교가 위치한 덕분에 엑스포 기간 동안에는 밀려드는 인파로 우리 학교는 몸살을 앓았었다.

수업을 하고 있으면 스카이타워에서 울리는 중저음의 파이프오르간 소리가 우리 귀를 잡아당겼고, 밤이면 별관 창문 너머로 빅오쇼의 불꽃이 환상적으로 다가오곤 하였다.

하지만 지금은 적막. 적절한 비유인지 모르겠지만 문학 시간에 배운 이상화의 시가 문득 떠올랐다.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사진·글 : 여수고등학교 학생동아리 ‘여수엑스포장을 살리려는 학생들(Save the Yeosu Expo)’>

< 저작권자 © 동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동부매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가장 많이 본 기사
1
부영, 웅천에 공공임대아파트 1400가구 공급
2
지긋지긋한 질곡의 사슬, 우리 대에서 끊어야 한다
3
검찰, 보험금 노리고 아내 살해 혐의 50대 사형 구형
4
여수밤바다서 23~25일 국제버스킹 페스티벌
5
“사실관계 확인도 않고 매도” vs “윤리적으로 용납할 수 없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여수시 소호로 514, 4층(소호동)   |  대표전화 : 061)654-8776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전남아00326  |  등록일자 2019. 1. 9.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전남 다00249   |  등록연월일 : 2007. 10. 15  |  간별 : 주간
발행·편집인 : 마재일  |  인쇄인 : 강정권 ㈜남도프린테크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마재일
Copyright © 2011 동부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dblt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