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매일

사람 잡을 뻔한 여수 불법 현수막…형평성 논란도

신호등에 걸린 현수막 바람에 넘어져 횡단보도 덮쳐 ‘아찔’
거리에 우후죽순 걸린 정치인·아파트 분양 현수막 ‘시민 불만’

  • 적폐청산 2017-12-12 21:47:04

    여수시의원님들
    정신좀차리세요.
    이건
    아니잖아요.
    허구헌날 쌈질에, 고발고소에
    법안도 제대로 발의못하고
    시행정에 거수기나하고
    그래서
    내년에 또 표 구걸하러다니고
    정신좀차리세요신고 | 삭제

    • 시 공무원들 2017-12-11 12:34:47

      시 공무원들 니들 월급 받아가는게 부끄럽지도 않냐 나같으면 능력없음 퇴직한다신고 | 삭제

      • 적극찬성 2017-12-07 10:25:47

        동부매일에 정말 극찬을 보냅니다
        올해만 몇번째 보도를 하는데도 아직도 실행이 안되고 있네요
        소호요트장 해안도로 관광객이 많이 찾는곳인데 오늘도 수없이 걸려있네요
        뿌리뽑힐때??까지 적극 앞장서주세요 감사합니다신고 | 삭제

         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여수시 소호로 514, 4층(소호동)   |  대표전화 : 061)654-8776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전남아00326  |  등록일자 2019. 1. 9.  |  발행·편집인 : 마재일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마재일
        Copyright © 2011 동부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dblt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