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매일
뉴스사회
여수 웅천꿈에그린 아파트 주민들 “신축 오피스텔 조망권 침해·교통난 심화” 반발주민들 27일 여수시청 앞서 집회
마재일 기자  |  killout133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28  15:04: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27일 여수시청 앞에서 집회하는 웅천꿈에그린 아파트 주민들. (사진=꿈에그린 아파트 통합 비상대책위원회 제공)

여수 웅천지구에 고층건물 입지를 둘러싸고 인근 아파트 주민들과 시행사가 갈등을 빚고 있다. 주민들은 대책을 요구하며 시에 탄원서 제출과 집회를 하는 등 반발하고 있다.

P 업체는 웅천꿈에그린 아파트 바로 앞인 웅천동 1887-1번지 외 7필지 대지면적 1만307㎡ 관광·휴양상업용지에 지하 3층 지상 7층 5개 동 오피스텔 546실에 대해 지난 6월 20일 여수시의 허가를 받았다. 각 동 1·2층은 판매시설이 들어서는 주상복합 오피스텔이다. 주차대수는 656대다.

하지만 웅천꿈에그린 아파트 주민 100여 명은 27일 여수시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아파트 정면 20m 지점에 38m 높이로 들어서는 주상복합 오피스텔 건물 때문에 일조권과 조망권, 사생활 침해, 교통 혼잡, 공사에 따른 분진·소음 등 피해가 불가피하다”며 반발했다.

주민들은 공청회 한번 없이 건축허가를 내어준 것은 부당하고 이를 인정할 수 없으며, 애초 20m 높이 안팎의 상가 건물이라고 통보됐던 것과 달리 대규모 옥상 조형물까지 들어서 재산권 피해까지 우려되고 있다며 건축 계획의 전면 재조정을 요구했다.

   
▲ 웅천꿈에그린 아파트 앞에 들어서는 주상복합 오피스텔 조감도.
   
▲ 웅천꿈에그린 아파트 앞에 들어서는 주상복합 오피스텔 조감도.

강강식 웅천꿈에그린 아파트 통합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조망권 침해, 주차난 우려 등 기존 주민들의 주거 생활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문제인데 허가에 앞서 여수시가 주민공청회나 설명회 한번 없이 허가를 내주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여수시의회 이선효 의원도 지난달 제196회 여수시의회 임시회 10분 발언을 통해 저층 세대의 생활권·일조권 침해, 교통난 심화, 어린이 교통안전 위험 증가, 공사 기간 매립지 지반침하에 따른 건물 균열 등 주민들이 비상대책추진위원회를 구성해 대책을 호소하고 있다며 여수시의 적극적인 중재를 요청했다.

지난 10월 22일 웅천꿈에그린 아파트 2단지 체육관에서 열린 ‘단지 앞 상가 및 오피스텔 반대 투쟁을 위한 여수시·시행사·입주민 공청회’에서 시행사 측은 허가받은 대로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후 협의 과정에서 1.1m를 낮추는 방안을 제시했으나 주민들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이 주상복합 오피스텔은 다음 달 분양을 앞두고 있다.

< 저작권자 © 동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마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여수 토박이 2019-12-09 06:53:34

    이기적인 꿈끄민들~~~신고 | 삭제

    • 줄리 2019-11-29 23:11:20

      분양할때 오피스텔들어오니까10층정도까지는 막는다는것 다 알려주던대?신고 | 삭제

      • 여수시민 2019-11-28 16:26:32

        염병...꿈에그린 분양때 이미 그곳에 7층상가들어온다고 분양시에 다알고 샀고 공지도 됐는데 뭔 조망권이야...지랄도 유분수다.
        교통유발? 지랄....7층짜리분양지에 29층 특혜받아서 교통유발시킨아파트가 오피스텔이것냐? 너거들 아파트것냐? 이기주의적인 행동 앵간히 해라...지겹다...신고 | 삭제

        가장 많이 본 기사
        1
        ‘190일째 노숙농성’ 여수수산물특화시장 분쟁, 행정·정치권은 ‘공회전’만
        2
        여수∼고흥 연륙 연도교 내년 2월 완전 개통
        3
        여수 웅천바둑교실, 전남도지사배 전국아마바둑대회 석권
        4
        행정과 정치는 주민 주름살 펴주는 것
        5
        “여수 경도관광단지 개발사업, 지역 업체 참여 늘려야”
        6
        “평범한 일상 감사”…암 판정 후 주부의 애환 담은 책 ‘화제’
        7
        여수시, 내년 노인 일자리 사업 희망자 모집
        8
        창립 30주년 우주종합건설 ‘세계로 미래로 우주로’
        9
        여수농관원, 농산물 원산지표시 위반 33개 업소 적발
        10
        여수새일센터 여성가족부 장관상 수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여수시 소호로 514, 4층(소호동)   |  대표전화 : 061)654-8776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전남아00326  |  등록일자 2019. 1. 9.  |  발행·편집인 : 마재일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마재일
        Copyright © 2011 동부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dblt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