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매일
교육아름다운 여수 아름다운 사람들
이순신에게 ‘진정한 리더’의 길을 묻다<난중일기>를 읽으며 충무공을 찾아 나서다 6
동부매일  |  killout133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4  22:32: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선전관 박진정과 선전관 영산령 예윤이 임금의 분부를 받들고 함께 왔다. 그들에게서 피란 중에 계신 임금의 사정과 명나라 군사들의 하는 짓을 전해 들으니 참으로 통탄스러웠다. 나는 우수사 이억기의 배에 옮겨 타고 선전관과 이야기하면서 술을 두어 잔 나누었다. 그런데 경상우수사 원균이 나타나서 술주정을 하므로, 배 안의 모든 장병들 중 분개하지 않는 이가 없었다. 그 망측한 꼴은 입으로 말할 수가 없었다.”

계사년(1593년) 5월 14일 일기다. 나라와 임금에 대한 걱정과 함께, 사람답지 않은 지도자를 향한 장군의 통탄이 아프게 다가온다.

   
▲ 진남관 여수시 동문로 11번지에 위치한 진남관은 임진왜란 때 삼도 수군통제영으로 사용된 조선수군의 중심 기지였다. ⓒ 정승화

경상우수사 원균은 전란 초기에 왜군의 기세에 놀라 제대로 싸우지도 않고 퇴각함으로써 경상도 일대의 방어망을 붕괴시켰고, 삼도수군통제사로 부임한 전란 말기에는 칠천량 해전에서 궤멸당하는 등 두 차례의 결정적 패전으로 나라를 위기에 빠뜨렸다. 그런 자가 와서 장군에게 술주정을 한다. 원균도 원균이지만, 그런 자에게 군사권을 맡긴 자들의 술주정이 더욱 가증스럽다.

최근 우리의 상황은 리더십의 부재가 가져온 참극이다. 하지만 상황은 생각만큼 좋아지지 않을 것 같다. 텔레비전 토론을 지켜보고, 후보들이 쏟아내는 말들을 곱씹으면, “그 망측한 꼴은 입으로 말할 수가 없”다. 술주정의 그림자가 짙게 어른거리는 것 같다. 걱정이다.

(여수충무고 학생동아리 ‘이순신연구소’ 박인화, 홍지원, 송서연, 김윤식, 정승화, 서지희. 대표집필 정승화)

< 저작권자 © 동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동부매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여수시-LG화학 VCM공장, 희망하우스 11호 준공
2
전남 교육지원청, 학교 물품 89% 타 지역서 구매
3
주승용 의원, 여순사건 특별법 발의
4
여수서 감기·장염증세로 입원한 중학생 병원서 숨져…경찰 수사
5
‘독립 헌신’ 여수 강화선 선생, 대통령 표창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여수시 소호로 514, 4층(소호동)   |  대표전화 : 061)654-8776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전남 다00249   |  등록연월일 : 2007. 10. 15  |  간별 : 주간
발행·편집인 : 마재일  |  인쇄인 : 강정권 ㈜남도프린테크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마재일
Copyright © 2011 동부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dbltv.com